> 정보마당

 
작성일 : 12-02-16 11:16
회사어로 말하라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7,501  
회사어로 말하라

1. 15년 넘게 대기업을 다니며 이른바 조직의 단맛, 쓴맛을 모두 맛봤다.
   그렇게 찾아낸 첫번째 회사어가 바로 '긍정어'이다.
   "에게? 고작 '긍정어'야?"라고 되물을 수도 있다.
   그렇다.  '고작' 긍정어다.

2. 하지만 이 쉬운 말을 제대로 구사할 줄 아는 직원이 없다고 한탄하는 상사들이
   주위에 차고 넘쳤다.  신기하지 않은가?
   우리는 '고작' 긍정어라고 생각하지만 회사는 '제발' 긍정어라니 말이다.

3. (새로운 과제가 주어졌을 때) 말꼬리가 뒤로 올라가는 의문형 '네?'가 아니라
   똑떨어지는 감탄형 '네!'가 중요하다. 이유는 너무 간단하다.
   회사는 적극적으로 '네!'를 외치고 달려가는 사람에게 카타르시스를 느낀다.
   회사는 그런 사람을 '생계형 직장인'이 아닌 회사가 필요로 하는 '스타'로
   다시 보게 된다.

4. 물론 스타 따윈 되고 싶지 않아도 된다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그렇다면 애써 노력하지 않아도 된다. 하지만 계속 그러다가는 조만간 현재의
   자리마저 위대로워질 수 있다는 점을 잊어서는 안 된다.
   회사가 필요로 하는 인재가 되는 가장 쉬운 방법,
   바로 말 끝에 물음표 대신 느낌표를 붙여서 답하는 것이다.

5. 그렇다면 왜 회사는 부정적인 말을 하는 사람을 싫어할까?
   내가 조사한 바에 따르면 특별한 이유는 없었다. 그냥 싫어했다. 참 허무하지 않은가.
   나름의 이유와 근거가 있겠거니 했는데, 그냥 싫다니 말이다.
   그래서 더 무섭다. 이유도 없고, 근거도 없는데 본능적으로 불만이 많은 사람을
   싫어한다는 것 말이다. 그러니 그 불만이 합리적이든 불합리적이든 전혀 상관없다.
   아니, 오히려 우리가 흔히 합리적 불만이라고 생각하는 것일수록 회사에서는 더
   싫어한다. 싫어하는 정도가 아니라 아예 혐오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6. 예전에 내가 모시던 상무님이 입이 닳도록 하시던 말이 있었다.
   "안 되는 이유 100가지를 들기는 너무 쉽지. 하지만 나는 반드시 되는 이유 한 가지를
   말하는 직원이 필요하다. '문제 없습니다. 그건 제가 할테니 맡겨주세요!' 이렇게
   말하는 패기 있는 인재는 도대체 어디 있는 건가?  뭔가가 안 되는 이유를 말하기 전에
   정말 방법이 없는지를 먼저 묻고 답을 찾는 사람이 절실해'"
   이 분만이 아니다. 많은 상사들이 '된다'고 믿는 직원을 간절하게 찾고 있다.

7. 부정적인 말을 하지 않는 게 전부는 아니다.
   회사의 중요한 전략이나 목표등 공식적인 부분에 대해서는 '되는 이유 하나'를 말하려고
   노력해야 한다. 안 되는 이유는 굳이 당신이 말하지 않아도 이미 모두 알고 있다.
   문제는 해결책, 즉 되는 이유와 방법이다. 상사는 바로 그 대답을 기다리는 사람들이다.

8. 그렇다면 왜 상사들은 부하들의 'Yes'를 그렇게 좋아할까?
   그들의 입장이 되어보면 쉽게 이해할 수 있다. 언제부터인가 모든 경제 상황이
   '비상체제'에 놓여 있다. 까딱 잘못하다간 하루아침에 파멸로 곤두박질하는 세상이다.
   날마다 위기 상황이고 비상이란다. 그러니 도대체 회사에 평화로운 시기가 1년 중
   며칠이나 있는지 생각해보라.

9. 이런 세상에 회사가 당신의 '사소한' 불만을 들어줄 여유가 있을까?
   당신은 따라가기만 하면 되는 사람이지만, 당신의 상사는 당신 같은 사람 수십, 수천,
   수만 명을 앞으로 이끌고 가는 사람이다. 안 되는 것도 되게 만들어야 하는 전쟁터의
   장수다. 죽음을 각오하고 전쟁터에 나온 장수가 듣고 싶은 말은 무엇일까?

10. "살아서 돌아가겠습니다. 꼭 이기겠습니다. 제가 하겠습니다."라는 말이 아니겠는가.
   그러니 "해보긴 하겠지만 자신 없습니다."라는 말을 하고선 훗날 보고서를 아무리 잘
   만들어봤자 당신은 자신감 없는 사람, 어쩌다 한 번 잘한 사람이라는 평가를 벗어나기
   어렵다. 그것이 바로, 긍정어를 입에 달고 살아야 하는 이유다.
   -김범준, <회사어로 말하라> 중에서, 공병호의 레터에서 재인용

*긍정적인 말을 긍정적으로 말해야 한다는 것이지요. 
 긍정적인 말을 부정적으로 한다면 그것은 부정적이 되겠지요. 

  이런 얘기는 누구나 다 알고 있습니다. 새삼스러운 이야기도 아니지요.
 그런데 잘 되지 않습니다. 왜 일까요?  습관화되지 않아서 입니다.
 우리는 날마다 의식하며 훈련해야 합니다. 습관이 되도록...
 우리는 보이는 세상을 삽니다. 보이지 않는 세상을 추구하면서...
 보이지 않는 세상을 보이는 세상으로 만들기 위해서는
 하루하루 최선을 다해 적극적으로 살아야 합니다.
 긍정어를 긍정적 태도로 말하면서...
 그래서 내 주변 모든이에게 N-Virus를 퍼뜨리는 우리가 되기를 기도합니다.
 우리는 세상의 희망이니까요... 사랑합니다!
  - 희망의 파트너 이 병 선 원장 DREAM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5-10-28 14:53:51 정보마당에서 이동 됨]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5-10-30 16:43:12 자주묻는질문에서 이동 됨]